Assessment will be done by following physical distance

Evaluation of high school and intermediate answer sheets of Secondary Education Council Prayagraj Uttar Pradesh will start again from May 5. Teachers engaged in evaluation of answer sheets will be seated at all assessment centers following the rules of physical distance. The DIOS has imposed a date-wise duty to appraise teachers in following physical distance. Along with this, items for sanitizer, handwash will be provided at the centers. All four assessment centers will be sanitized before the evaluation begins.

The evaluation work of the answer sheets of the UP board examinations was postponed by the government and secondary education department. District school inspector Rajesh Kumar said that the evaluation work of the answer sheets of the UP board will begin on May 5. He said that four evaluation centers for evaluation of answer books will be sanitized to Government Inter College Bijnor, Government Girls Inter College Bijnor, RJP Inter College Bijnor and Bijnor Inter College Bijnor. Teachers will be seated at the assessment centers following physical distance. Accordingly, the duty of teachers was imposed. The DIOS stated that the examiners coming for the evaluation work of the answer books at the evaluation centers were allowed to appear at the evaluation centers based on the identity card issued by the Uttar Pradesh Secondary Education Council Prayagraj, the identity card issued by the Deputy Inspector of the concerned evaluation center. Will be provided

Foot march carried out in lock down

Police took out a flag march on Saturday evening. The flag march was launched from the agency crossroads, which took place at Haldore crossroads via mohallas at Joshian, Maulavian, Chaudharian, Holiwala Dharamshala, Sarai Joka, Main Bazaar, Ghasmandi, Naudha etc. During this time, the police, without reason, instructed the people roaming the streets to follow the lock down. He instructed that action will be taken against anyone who tries to violate the lock down. In-charge inspectors SP Singh, Ashish Tomar, Anuj Tomar, Rajendra Prajapati etc. were included during this period.

March on foot in Noorpur

Dialogue source, Noorpur: Station in-charge inspector Sanjay Kumar Panchal told that the lock down in the city is being fully implemented. The town’s hot spot zone is completely sealed. In the month of Ramadan, the supply of essential food items, fruits and vegetables is being made in the Muslim population on time. Full care is being taken to ensure that citizens do not face any kind of problem. Keeping in view the security system, foot march was carried out in the city and left the bike riders roaming the streets without reason.

March march on foot in the Kotwali countryside

Dialogue source Kotwali countryside: In-charge inspector Manoj Kumar and SSI Sanjeev Kumar monitor the lockdown due to corona virus infection effectively for the next 14 days on Sunday afternoon at village Karaunda Pachdu, with the team all over the village on foot Marched

Police personnel ‘news’ carrying out flag march in Nahtaur

Bike rally held in hot spot

Dialogues, Hempur Deepa: Police on Sunday conducted a foot march in the area’s hotspot village Rehra and Naseerpur Sheikh and instructed the villagers not to leave the house in any case. Under the supervision of in-charge inspector Vinod Kumar Tyagi, both reached the village and marched on foot after taking out a bike rally. He gave strict instructions to the villagers that all should live in their respective homes. Do not leave the house at all, otherwise strict action will be taken against them.

Registration of one thousand migrant workers in labor department

Registration in the labor department of migrant workers returning from non-states and non-districts has been constituted at the tehsil level. Labor registration has been done for 329 workers from Uttarakhand and 422 from Haryana and 152 workers in Najibabad in Bijnor.

In the second phase of lockdown, the process of return of migrant workers working in non-states and non-districts started. First 422 workers arrived in Bijnor riding in roadways buses. On Saturday, 329 workers came from Uttarakhand to Bijnor by roadways buses. After getting all these workers checked with a thermal screener at the roadways bus stand, registration in their labor department was completed.

152 Registration of laborers.

Najibabad: 152 workers from Ambala, Yamunanagar, Jagadhri etc. areas of Haryana State were quarantined at the Quarantine Center at NIIT, Najibabad. On Sunday, SDM Sangeeta reached the quarantine center to know the condition of the workers. On the instructions of SDM, Labor Officer Arvad Dhiman started the registration of all 152 workers in the center campus. A camp is being organized in the Bijnor campus of Roadways Depot for registration of workers. Workers are also being given the benefit of the scheme and a seven-day ration kit.

Registration in the labor department of migrant workers returning from non-states and non-districts will be formed at the tehsil level, as well as camps will be set up at the concerned roadways bus stand.

Pradeep Kumar, Assistant Labor Commissioner.

No noise of water at the shrine, silence will remain This time there will not be Matami Majlis, every year Zairin comes from home and abroad

The world famous dargah-e-allia najfe in Hinduu Jogirampuri remains in a state of confusion regarding the annual Majlis event. The four-day annual Majlis is proposed in the first week of June. Lockdown-3 has been announced by the government till 17 May. Due to the frequent occurrence of corona virus, this will be the first time that where millions of people reach to pray in four days, there will be complete silence.

The world famous Jogirampuri Dargah is about seven kilometers from Najibabad. The four-day annual Matami Majlis is held every year at the Dargah. In these Majlis, Shia scholars from all over the country and abroad take the message of Hazrat Imam Hussain to the people through Matami Majlis. Maula Ali’s Dargah, Roza-e-Bibi Fatima, Roza-e-Hazrat Abbas and Sayyad Raju’s Mazar located in Jogirampuri is the center of reverence and faith of the Shia community. People coming to the Dargah to pray in the Majlis are not only concerned with history, but also beg for Shifa from diseases and pray for Khair-o-Barkat in life.

The Jogirampuri Dargah Committee starts preparations for organizing the Majlis a month in advance with the help of district and local administration, but this time it has not been possible. The corona virus infection in the country and the world is not stopping. The government has extended the lockdown period to 17 May. Zarine is visited every year from all corners of the country and abroad. This time due to all the resources of transportation being closed, this time Zairin will not be able to come from outside areas.

In Jogirampuri, the dargah of Aaliya Najaf was lying silent in the area. -Awakening

Dargah committee is doing Khidmat

Before the lockdown implemented to prevent the corona virus, several zerines had come to the dargah to pray. Such devotees have been quarantined in the Dargah complex itself. Since the start of the lockdown, till now such people have been arranged for their food and stay by following the lockdown. The administration is also taking care of them.

Given the Corona virus infection, this time there will be no precautionary measures. A formal announcement will be made after talking to the chairman of the Shia Waqf Board and meeting with the Majlis Intejamiya Committee.

Zafar Mujtaba, Secretary Jogirampuri Dargah Najibabad.

Abodh는시기 적절한 치료 부족으로 사망

SN Emergency는 8 개월 동안 적시에 치료가 이루어지지 않아 사망했습니다.

Telipada의 거주자 인 Mohammad Bilal Hamza는 Chhipitola에 로프 샵을 운영하고 있습니다. Bilal은 2 년 전 Afsana Gauri와 결혼했습니다. 그 부부는 8 개월 된 아들 Hamza Gauri가있었습니다. Afsana 어머니는 아침 9시 30 분에 Abodh에게 우유를 주었다. 그 후 얼마 지나지 않아 피가 코에서 나오기 시작했습니다. 남편과 아내와 아이의 타우 샨 (Tau Shan)은 그를 지방 병원으로 데려갔습니다. 치료가 늦어 지자 그는 프라 타 푸라 (Pratappura)와 샤 간즈 (Shashahganj)에있는 개인 병원으로 데려 갔다. 그러나 두 곳에서 의사를 찾을 수 없었습니다. 그런 다음 SN Emergency에 도달했습니다. 경비원이 그들을 막았습니다. 그를 납득시키는 데 5-10 분이 걸렸다. 타우 샨 (Tau Shan)은 구급 자에게 응급 상황에서 아동의 상태에 대해 이야기했다고 주장한다. 그는 처음에 서류와 파일을 만들라는 요청을 받았습니다. 전체 프로세스는 15-20 분이 걸렸습니다. 그 후, 아이를 보러 온 의사는 그를 죽였다고 선언했습니다.

샨에 따르면, 의사는 아 보드가 30 분 일찍 데려온다면 구원받을 수 있다고 말했다. 친척들은 아이가 정시에 치료를 받았다면 생명을 구할 수 있다고 말합니다.

경찰에게 도움을 청하다 : 친족들은 아 보드를 매장하기 위해 덮개가 필요했다. 그는 폐쇄 때문에 집 밖으로 나갈 수 없었습니다. 그때도 옷가게는 문을 닫았습니다. 그러한 상황에서 경찰은 스스로 그들을 돕기 위해 손을 뻗었습니다. 검사관 Rakabganj Vikas Tomar는 피해자의 집으로 차를 보냈습니다. 이발사 시장에서 상점을 개업하고 덮개를 열었습니다.

한 시간 만에 황폐 한 무릎 : 8 개월 된 Hamza는 1 시간 전까지 어머니와 아버지와 놀고있었습니다. 몇 시간 동안, 작은 삶은 그의 눈앞에서 죽었다.

지역 병원, 혐의를 포함한 여러 곳에서 혐의는 SN에서 아동을 모집하는 대신 첫 번째 양식을 요구했습니다.

사망 한 Hamza Gauri의 파일 사진

걱정하지 마십시오. 코로나 감염 환자의 80 %가 위험에 노출되지 않습니다

코로나에 대한 두려움 속에서 일상적인 사례가 증가하고 있습니다. 이를 통해이 병에서 회복되는 모습이 증가하고 있습니다. 코로나에 감염된 환자의 80 %가 위험에 처해 있습니다. 코로나와 함께 위험이있는 사람들 만 신장 질환, 호흡 곤란, 당뇨병을 포함한 다른 질병을 앓고 있습니다. 지금까지이 질병으로 인해 3 % 미만의 사망자가 발생했습니다.

지금까지이 지역의 코로나에서 12 명의 사망자가보고되었습니다. 50 세 이상 11 명이있었습니다. 그는 암, 심장 또는 신장 질환으로 고통 받고있었습니다. 감염된 사람 중 25 %가 아무런 문제가 없습니다. 그들은 종합 비타민을 받고 있습니다. 호흡과 폐렴에 문제가있는 사람은 20 %에 불과합니다. 이것에서도 50 세 이상의 사람들 만이 위험에 처해 있으며 이미 일부 질병으로 고통 받고 있습니다. 지금까지 69 명의 코로나 감염 환자가 치료되었습니다. 또한 80 세에서 12 세 사이의 자녀가 있습니다.

130 명의 환자, S.N.의 9 명의 어린이

델리가 SN에 입원 한 후 첫 환자가 코로나에 감염되었습니다. 지금까지 130 명의 환자가 입원했습니다. 이 39 명 중 1 명이 배출되었습니다. 12 명이 사망하고 79 명이 치료를 받고 있습니다. 또한 9 명의 자녀가 포함됩니다. KGMU는 5 명의 신장 환자의 건강에 대해 언급되었습니다.

코로나 환자 중 환자의 25 %가 증상이없고 종합 비타민제를 복용했습니다. 40 세 미만의 폐렴으로 고통받는 환자도 회복 중입니다. 코로나에 다른 질병을 앓고있는 환자의 20 %가 위험에 처해 있으며 치료에서 회복되고 있습니다.

Prashant Prakash 박사, 노드 담당관

환자의 3 % 미만이이 바이러스로 사망했습니다. 귀찮게하지 마십시오. 잠금을 유지하고 마스크와 물리적 거리를 적용하면 코로나 확산이 확산되는 것을 막을 수 있습니다.

Mukesh Vats 박사, CMO

지금까지 135 명의 코로나에 감염된 환자가 입원했습니다. 약 29 %가 퇴원되었습니다. 코로나에 감염된 임산부 3 명의 제왕 절개 분만도 시행되었습니다.

Galla 마케팅 센터에 습격

지구 공급 담당관 Anjani Kumar Singh가 이끄는 팀은 Radhanagar, Ladigwaan, Malawan 및 Bidki에서 공수 분배 시스템 하에서 카드 소지자들이받는 식량 곡물의 삭감을 고려하여 급습을 수행했으며 Kotdars를 점령하기 위해 담당 센터에 지시했습니다. 무게를 제거하고 곡물의 무게를 재십시오. 이 팀은 Ladigwan 센터 담당 포크에서 불규칙성을 발견하여 1 만 건의 벌금을 부과했습니다. 지역 식품 책임자 야 스완 트 샤르마 (Yashwant Sharma)는 DSO의 지도력하에 수석 부회장 인 Lalit Tripathi가 갈라 마케팅 센터를 급습하여 혼돈을 일으켰습니다. DSO는 충전 된 Galla 고가 창고에 충전중인 Sanjeev Srivastava의 집에 50kg의 포크가 보관되었다고 말했지만 나쁜 책임은 센터 담당 센터에 의해 수정되지 않았으며 부서 담당자에게 포크를 고치라는 엄격한 지시를 받았습니다. 입니다. 충전중인 모든 마케팅 센터는 가방의 무게를 분리하고 곡물을 공급 업체에 가져 오도록 지시했습니다.

마스크와 비누를 깨는 코로나의 전문가

교사들은 또한 코로나와 싸우기 위해 현장에 나왔습니다. 손을 씻기 위해 마스크와 비누를 배포 할뿐만 아니라 주민들에게 코로나 바이러스를 알리게합니다. 이 캠페인을보고 많은 교사들이 참여했으며이 교사들은 자신들로부터 돈을 써서이 세계적인 싸움에 도움을주고 있습니다.

카 주하 블록에있는 쿠 르마 바드 초등학교의 교사 인 요게 쉬 파텔 (Yogesh Patel)은 학교 어린이와 부모를 감염으로부터 보호하기위한 캠페인을 시작했습니다. 그는 마을의 여성들에게 재료로 수고를함으로써 가면을 가린다 고 말합니다. 다른 교사들에게 자신의 캠페인에 대한 블록을 알려 주었을 때, 협의회 학교 Bilona, ​​Bhavni, Tikri-Manauti, Gajaipur, Banjholwa, Gulabpur를 포함한 많은 학교의 교사들이이 캠페인에 참여했습니다. 모든 학교 구역에있는 어린이 집에 가서 모든 가족에게 무료 마스크와 비누를 제공합니다. 또한 코로나로부터 자신을 방어하는 방법도 설명합니다.

캠페인에 포함 된 교사 : 교사 Yogesh Patel, Bhawanipur School의 Kiran Tripathi, Bilona의 Preeti Mishra, Tikri Manauti의 Suman Pandey, Gajaipur의 Udit Bajpai, Banjholwa의 Budhi Prakash 및 Gulabpur의 Vijay Kumar 등

Basantikheda 마을에서 마스크를 배포하는 Yogesh Patel ‘Jagran 교사

케이블을 연결하는 동안 전류에 갇힌 젊은이가 사망

Kotwali 지역의 Lakhipur 마을에서 월요일 아침에 전기 기둥을 타고 케이블을 연결하는 청년이 전류에 부딪쳤다. 그는 병원으로 급히 데려가는 도중에 사망하여 친척들 사이에 공황을 일으켰다. Lakhipur 마을 안에는 국내 전력선이 1 만 볼트의 전선 기둥 아래에 그려져있다. 마을의 거주자 인 32 세의 수닐 파텔 (Silil Patel)은 전기 기둥을 타고 케이블을 집에 연결하고있었습니다. 선을 연결하는 동안 그의 손은 위를 지나가는 고전압 선에 닿았습니다. 충격의 결과로 그는 높이에서 떨어지기 시작했습니다. Bhai Kallu는 서둘러 자신의 의료 수단에 의해 죽은 형제를 Khaga CHC로 데려 왔다고 전했다. 그의 한 살짜리 밀크 맨 딸인 어머니 Ranno Devi의 사망 한 Anita의 아내는이 사건으로 혼란을 겪었다.

3720 건의 신청이 거부되었으며 620 명이 트래픽 패스를 받았습니다.

관리는 또한 전자 패스 발급에 엄격하므로 잠금이 엄격하게 준수됩니다. 잠금 상태에서 4180 명은 온라인 및 오프라인 신청을 통한 통과를 요구했지만 620 명만이 정부에서 비 지구 및 지방으로 갈 수있는 허가를 받았으며 3720 건의 신청이 필요로 인해 거부되었습니다. .

3 월 25 일부터 4 월 2 일까지 시행 된 잠금의 경우 Yatra 패스는 직접 신청을 기준으로 150 명에게 발급되었으며 오프라인 패스 시설은 5 월 3 일부터 온라인으로 전환되었습니다. 총 4180 명이 신청했습니다. 응용 프로그램의 대부분은 친척을 방문하고 며느리 또는 딸을 시아버지 또는 처녀에게서 데려 오거나 딸-아들을 집에서 데려 오거나 물건을 가까운 곳으로 배달하기 위해 패스를 요구했습니다. ADM Pappu Gupta는 필수 서비스와 건강 위험을 최우선으로하여 패스가 발행되었다고 밝혔다. Yatra 패스를 취득 할 필요가없는 잠금을 신청하여 패스를 신청하는 사람들은 신청을 거부했습니다.